블로그


[뉴스레터/제7호] Review 퀴어의 창을 열다, 2015년 제15회 퀴어영화제 따끈따끈 후기

2015-06-24

2015년 제15회 퀴어영화제가 지난 6월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에서 열렸습니다.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속에 성황리에 폐막한 제15회 퀴어영화제의 따끈따끈 후기를 소개합니다!

※ 본 내용은 퀴어영화제 공식 블로그(blog.naver.com/kqff_pr)에 소개된 내용중 일부를 발췌했으며, 보다 생생한 퀴어영화제 소식은 퀴어영화제 공식블로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
안녕하세요, 퀴영이에영~ 

6월 18일 20시 드디어 퀴어영화제 개막식이 열렸어요!!!


2015년 제15회 퀴어영화제는 롯데시네마 브로드웨이에서 열렸어영.

퀴어문화축제의 행사들 중에서는 처음으로 강남지역에서 열렸지요~ 함께 들어가보실까영? 빠바빠밥빰~ 바라바밤~



어김없이 기념품 부스가 있네영~


왼쪽 아래에는 아메리칸 어패럴의 LGBT Pride 티셔츠

이번엔 퀴어문화축제의 기념품들도 있었는데영. 무지개팔찌까지~~~ 풍성해진 기념품 부스입니다


퀴영이와 기획단이 수작업으로 만든 한정판 라이터세트 (변천님 작품이랍니다^^)


이번 퀴어영화제 개막식에는 많은 분들이 자리를 빛내주셨어영~ 그 중에 단연 빛났던 한 분! 앤쵸비님!!!

캬~ 여신이 따로 없네요

앤쵸비님은 퀴플(퀴어영화제 홍보대사)이기도 하면서 이번 개막식 사회를 보기 위해 오셨는데영~ 비록 레드카펫은 없었지만 앤쵸비님 덕분에 시상식에 온 기분이 들었답니다.


드디어 떨리는 마음으로 시작된 개막식~

 

80석 전석이 매진될 정도로 뜨거운 현장이었습니다. 개막식은 특히 온라인 예매가 순식간에 매진되고 현장예매가 시작되기 전부터 관람을 원하시는 분들이 줄을 서는 진풍경도 벌어졌었는데요~ 이런 뜨거운 성원, 감사합니다. 앞으로도 기대할게영>ㅁ<

 

사회는 퀴어문화축제 파티이벤트팀의 우야님과 앤쵸비님이 맡아주셨어영~ 

오모모모ㅋㅋㅋ 타이타닉 패러디까지!!! 잘 어울리는(?) 한 쌍이었어영 ㅎㅎㅎ


개막식에는 다양한 즐길거리도 있었어영. 

저번 퀴플 후원의 밤에 공연을 해주셨던 AcuousT 분들이 다시 오셔서 퀴어영화제 주제곡을 불러주셨어영

퀴어영화제를 위해 작곡,작사도 직접 해주시고...(감동) 고맙습니다 AcuousT!

 

그 다음에는 퀴어영화제의 홍보대사들이죠, 퀴플들이 소개되었는데영,

자리를 빛내주신 상근님, Jay Lee님, 앤쵸비님! (오늘 못 오셨던 퀴플 분들도 다들 감사해영~)

늘 퀴어영화제를 생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(꾸벅)


다음 무대로는 이채린님께서 나오셨는데요. 매력적인 목소리로 청중을 휘어잡았답니다. 숨소리마저도 음악인 분이셨어영...(아련)


드디어 시작된 개막작, <두아이사운드게이? / Do I Sound Gay?>

<출처: kqff.co.kr>


퀴영이와 기획단이 엄선해서 고른 작품 답게 여러분이 좋은 반응을 해주셔서 퀴영이와 기획단은 무척이나 기뻤답니다^^ 역시나 영화제는 영화로서 여러분께 보답해드려야죠(힘!)


영화가 끝나고 나서는 추첨 이벤트가 있었습니다.

리젬출판사의 <꽁치의 옷장엔 치마만 100개> 동화책, 연극 <겨울선인장> 티켓, 아그와 한 병까지~ 매 상영 마다 이렇게 추첨행사가 준비되어 있답니다♥♥♥


영화도 보고 상품도 얻어가는 일석이조의 퀴어영화제! 여러분의 성원에 조금이나마 보답해드리고 싶은 퀴영이와 기획단의 마음이랍니다. 

 

그 마음, 더 표현하기 위해서! ?뷔페도 차렸습니다, 짜잔!!!

누가? 퀴영이와 기획단이!!! 왜? 오로지 여러분들을 위해!!!



제15회 퀴어영화제 2일차 현장! 바로 구경해볼까요???


11:00 해외중단편

13:30 52번의 화요일

17:00 국내단편2 :  나를 찾는 욕망

18:50 게릴라 GV

20:00 해피앤드

22:00 국내단편1 : 관계에서

23:50 게릴라 GV

 

퀴어영화제의 2일차 일정은 이렇게 진행되었어영.


해외중단편, 작년 선댄스 영화제 월드 시네마 부문 최우수 감독상, 작년 베를린 국제 영화제 크리스탈 곰상을 수상한 52번의 화요일! "국내단편2 : 나를 찾는 욕망" 과 해피앤드, "국내단편1 : 관계에서"까지~ 퀴어영화제가 엄선한 작품들이 여러분과 만났어영

 

이날은 또 특별히 두 개의 국내단편 섹션들 뒤에 게릴라 GV가 있었는데요~ 예정된 행사가 아니었지만 많은 감독님들이 소중한 발걸음을 해주셔서 무사히 진행할 수 있었어영^___^ 


왼쪽부터 <시절인연>의 윤초연 감독님, <레이스>의 김소윤 감독님, <프라그마> 박지현 감독님, <렛미인> 고민지 감독님.


두번째  GV에는 좀 더 많은 감독님들이 오셨어영~


왼쪽부터 <그래도 살아간다> 조용근, <외출> 안소윤, <서커스> 김물결, <좋아해 너를> 위승범, <여름밤> 박상언, <썸> 이승준 감독님.


그리고 역시나 오!늘!도! 이벤트는 계속되었습니다. 리젬 출판사의 <꽁치의 옷장엔 치마만 100개> 동화책, 연극 겨울선인장 티켓과 아그와 한 병^^ 다들 이벤트 있는 거 아시고서는 영화가 끝나고 나서도 자리를 안 뜨시더라구요 ㅋㅋㅋ 무엇보다도 아그와를 기다리셨다는 거, 다 알고 있어영(찡긋) 

 

아그와 외에도 퀴어영화제에 후원과 협찬을 아끼지 않는 곳들이 있는데요, 그 올바르고 착한 곳들 소개합니다

후원에 이반시티, 비온뒤무지개재단 이반시티퀴어문화기금, 주한 프랑스문화원, 주한 독일연방공화국 대사관, 캐나다 대사관, CNA+, 협찬에 American Apparel, 명우형, 아빠비누, 리젬 출판사, 겨울선인장, 아그와까지!!!

 퀴어영화제 뒤에서 퀴어영화제를 지켜주는 느낌이랄까... 정말 든든해요. 후원 및 협찬 정말 감사합니다!


대망의 제15회 퀴어영화제 3일차 현장! 쀼


3일차에는 "퀴어 미드나잇’", 밤샘상영이 있는 날이죠>ㅁ< 그 화끈한 일정을 확인해봅시다.


9:00 해피 앤드

11:00 두아이사운드게이

12:17 게릴라 Q톡

13:30 해외실험단편

14:47 Q톡

17:00 국내단편1: 관계에서

18:42 GV

20:30 52번의 화요일

22:19 Q톡

- 퀴어 미드나잇

24:00 제이미 막스는 죽었다

01:45 Q톡

2:45 비자르

4:40 해외중단편


헉헉… 정말 빡센(?) 하루... ㅎㄷㄷ 그래도 ☆열☆정☆퀴☆영☆!

살인적인 스케쥴에도 퀴영이와 퀴어영화제 기획단은 굴하지 않고 여러분에게 특별한 기억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답니다.


역시나 이날도 진행된 상영 후 상품 추첨 이벤트~ 리젬출판사의 <꽁치의 옷장엔 치마만 100개> 동화책, 연극 <겨울 선인장> 티켓, 아그와 한 병이 상품으로 결렸지용$__$



개막작이기도 했던 <두아이사운드게이> 뒤에는 '게릴라 Q톡'도 진행되었는데영. 퀴어영화제 기획단의 희한한, 동범, 효진과 퀴플 Jay Lee님께서 게이 목소리, 말투에 대한 각자의 경험을 들려주며 빵빵 터지는 토크쇼를 만들어주셨습니다~


"해외실험단편" 섹션은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섹션인데영. 국내 퀴어영화제 중에서도 퀴어와 실험이라는 키워드들을 같이 다루는 경우는 그 동안 없었다고 하네영. 언제나 발 빠른 퀴어영화제 여러분의 높아지는 미적 감각을 만족시켜드리기 위해 퀴영이와 기획단은 전세계를 대상으로 눈에 불을 켜고 좋은 영화를 찾이 헤맸답니다.


물론 그만큼 리액션이 돌아와서 퀴영이와 기획단은 다시 또 힘을 얻습니다요^^


17:00에 있던 <국내단편1: 관계에서>는 온,오프라인 완전히 매진 



상영 바로 뒤에 마련되었던 GV에서도 그 열기가 이어졌는데요. 무려 일곱 작품의 감독님들을 한 자리에서 만난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죵~ 그만큼 관객분들도 영화에 대한 감상과 질문들을 많이 해주셨어영>ㅁ<



GV는 이렇게 성황리에 막을 내렸답니다.


이어서 <52번의 화요일>이 상영되고 김유진 프로그래머의 사회로 루인, 준우님을 모시고 Q톡이 진행되었구영^^



그 다음엔 드디어 <퀴어 미드나잇>이 시작되었어영~ 자정이 넘어서도 자리를 지켜주신 관객분들이 얼마나 고맙던지요...T^T (감동) 


<제이미 막스는 죽었다>를 시작으로 문을 연 퀴어 미드나잇~ <제이미 막스는 죽었다>가 끝난 직후에는 기획단 홍보팀장 하레님의 사회로 퀴어영화제 프로그래머 동범님을 모시고 Q톡이 진행되었습니다^^



<비자르>와 <해외중단편>이 상영되고, 떠오르는 아침 해와 인사하며 제15회 퀴어영화제 3일차 일정은 마쳤습니다!!!


퀴어영화로 꽉 채워졌던 하루~~~  

개막식 때 앤쵸비님의 대사처럼, 퀴어영화의 파라다이스, 퀴어영화제~ (ㅎㅎ)

이런 날 쉽게 오지 않아요! 이젠 내년 제16회 퀴어영화제를 기약해야겠졍? 

퀴영이는 제15회 퀴어영화제 마지막날과 생각만해도 벅찬 내년 제16회 퀴어영화제를 미리 상상해보며 물러납니다. 뿅!


글 & 사진 : 퀴어영화제 홍보팀